보험팁

교통사고가 발생했는데 한 명은 안전운전을 하려 했고 한 명은 휴대전화를 만지다 한 눈을 팔았다면 과실비율은 크게 달라집니다. 
이렇게 대부분의 교통사고는 가해자와 피해자의 과실비율이 상이한데 이는 보험료가 할증되는 데 큰 영향을 미칩니다. 
또한, 과실비율은 사고 책임을 크기를 의미하기 때문에 과실비율이 높을수록 받는 보험금은 감소합니다. 


과실비율 산정기준을 살펴보면 음주운전과 졸음운전 그리고 과로운전은 과실비율이 20% 증가합니다. 
여기에 무면허 운전과 속도위반, 약물을 복용하여 운전한 때도 포함됩니다. 

다음으로 과실비율이 15% 증가하는 경우는 어린이나 장애인, 노인보호 구역에서 사고가 발생했을 때입니다. 
이 구간에서는 제한속도가 시속 30km이니 반드시 속도를 줄여서 운전하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과실비율이 10% 증가하는 경우는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거나 DMB 시청 및 야간 시 전조등을 켜지 않은 경우입니다. 


이외에도 전방주시 태만이나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았을 때, 도로교통법 기준을 위반한 선팅을 한 경우입니다. 
간혹 과실비율로 인한 분쟁으로 억울한 상황에 놓이기도 하니 사고 시에는 반드시 객관적인 증거자료를 확보해두어야 합니다. 
예를 들면 차량 파손 부위를 찍거나 블랙박스 확보, 스키드마크 등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안내해드린 과실비율과 관련된 산정기준을 확인하신 후 사고 발생 시 적절하게 조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