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팁

갑작스럽게 목돈이 필요한 경우 보통 현금서비스나 은행 대출을 이용합니다. 
혹은 생활비에 부담을 느껴 가입했던 보험을 해지할지 고민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 보험 계약을 유지하면서 대출받을 수 있는 보험계약 대출을 활용해보시기 바랍니다. 


보험계약 대출이란 보장은 유지하며 해지 환급금 중 50%에서 95%의 금액을 대출받는 서비스입니다. 
직접 보험사 창구를 가지 않아도 전화나 인터넷을 통해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신용등급조회도 하지 않아 대출을 받을 때 심사과정이 생략됩니다. 


또한, 보험계약 대출은 보험료를 내지 못할 때 계약이 해지되는 상황을 방지해주기도 합니다. 
가입자는 납부 보험료가 2회 이상 연체 시 계약이 해지됩니다. 
이때 자동대출 납입제도를 신청하면 적립했던 해지 환급금을 통해 보험료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단, 보험계약 대출 원리금이 해지 환급금을 초과하면 자동대출납입은 중단되며 적어도 납입최고기간 전에 신청해야 합니다. 


보험계약 대출은 이처럼 좋은 점이 많지만 주의할 부분도 있습니다. 
우선 오래전에 상품에 가입한 경우 금리가 크게 증가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보험계약 대출 신청 전 은행이나 여전사 등의 대출금리를 비교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자를 내지 못했을 때는 미납된 이자가 원금에 추가되어 실제 부담 이자율이 증가합니다. 
만약 장기간 이자를 내지 못했다면 대출 원리금이 해지 환급금을 초과할 시 계약이 해지될 수 있습니다.